정준원, KBS 새 주말극 ‘아버지가 이상해’ 캐스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정준원/ 사진제공=모션미디어

정준원/ 사진제공=모션미디어

아역배우 정준원이 KBS2 ‘아버지가 이상해’ (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 캐스팅됐다. 이로써 첫 장편드라마에 도전하게 된 것.

정준원은 극중 똑똑하고 야무진 중2 소년 나민하 역을 맡았다. 철없는 아버지와 순한 엄마 덕에 철이 일찍 들어 고모네 형과 누나들과 잘 통하고, 고민 상담도 해주는 성숙한 중학교 2학년으로 분한다.

‘아버지가 이상해’는 서울 변두리에서 분식점을 운영해 온 소시민 한수의 아들, 딸들의 삶과 사랑 이야기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풀어낼 가족극이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