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야성’ 유이, 이요원에 자비 없는 전쟁 선포 “지옥에서 만나자”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불야성'/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불야성’/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불야성’ 유이가 이요원을 향해 “지옥에서 만나자”며 자비 없는 전쟁을 선포해 긴장감을 높였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불야성’(연출 이재동, 극본 한지훈) 16회에서는 탁(정해인) 이용한 이경(이요원)의 계략에 넘어간 뒤 분노하며 손의성(전국환), 남종규(송영규)와 손은 잡으며 제대로 판을 키우는 세진(유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선 방송에서 각성한 건우(진구)와 세진은 이경의 폭주를 막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이들은 생각지 못한 의외의 일격으로 이경의 계획에 한차례 제동을 걸었고, 이어 이경의 꼬임에 넘어가 쿠데타를 일으킨 손기태(박선우) 때문에 쓰러져 병원에 감금당한 손의성을 구출하면서 그를 자신의 편으로 만드는데 성공했다. 구출 과정에서 건우와 세진은 위기를 맞았지만 그 때 탁이 이들을 구해주면서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 하지만 탁이 이들을 구해준 것은 이경의 미끼였다. 이경은 탁이 자신 때문에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라 확신, 미안한 마음을 가질 것이라는 세진의 성향을 꿰뚫어보고 있었던 것.

아니나 다를까 이경의 예상대로 세진은 탁을 걱정했다. 그리고 탁은 이경의 지시에 따라 건우와 세진을 몰래 도와주다가 갤러리S에서 해고당한 것으로 연기를 펼치며 모두를 감쪽같이 속였다. 김작가(심이영)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접한 세진은 탁과 만나 함께 일하자고 제안을 했고, 탁은 이런 세진의 부탁을 한차례 거절한 뒤 건우와 세진의 사무실을 제 발로 찾아가 함께 일하겠다며 합류했다. 그리고 탁은 건우와 세진의 옆에서 그들이 하고 있는 일들을 지켜보며 이경에게 보고했다. 이어 이경은 탁을 이용해 건우의 컴퓨터에 다른 회사 기밀 정보를 심어놓으며 무진 신도시 시공사 재입찰을 방해했던 건우를 무너뜨릴만한 계획을 꾸몄다. 이경의 계획은 성공했고, 건우는 검찰 조사까지 받게 됐다.

세진은 그제서야 이경의 지시로 탁이 자신을 속였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믿었던 탁에서 발등을 찍힌 세진은 180도 달라진 눈빛으로 이경을 찾았다. 이어 세진은 “나를 대표님처럼 괴물로 만들고 싶었던 거냐”고 물었고, 이경은 “넌 나를 바꿀 수 있다고 믿었던 거냐”며 반문했다. 그리고 이경은 “세진이 넌, 언젠간 내가 될 거야”라며 말했고, 이에 세진은 “이제 깨달았다. 대표님이 해도 되는 일은 내가 해도 된다는 것을. 지옥에서 만나자”라며 단단한 경고를 날렸다. 진짜 이경의 도플갱어가 된 것처럼 세진의 눈빛은 이경처럼 서늘해져 있었다. 그렇게 이경과 완전히 갈라선 세진은 그녀를 짓밟을 기회만 노리고 있는 두 사람, 손의성과 남종규의 손을 잡으며 이경을 대적하기 위해 제대로 판을 키워 앞으로 펼쳐진 이경vs세진의 자비 없는 싸움에 기대를 높였다.

‘불야성’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