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진, 이매진아시아에 새둥지..오연서·유동근·전인화와 한솥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심은진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심은진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가수 겸 배우 심은진이 새로운 곳에 둥지를 틀었다.

11일 이매진아시아는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돋보이는 연기력과 빠른 적응력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금방 소화할 수 있는 심은진은 아직 보여주지 않은 끼와 재능이 무궁무진하다”며 “이매진아시아의 특화된 엔터 비즈니스를 통해 심은진의 국내 활동뿐만 아니라 중국을 비롯한 해외 활동 역시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1998년 베이비복스로 데뷔한 심은진은 그룹 해체 이후 연기자로 전향해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 SBS 드라마 ‘사랑이 오네요’에서는 악역을 맡아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한편 심은진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이매진아시아는 엔터테인먼트 사업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유동근, 전인화 박상면, 이일화, 오연서, 송경철, 황영희, 김다현, 서효림, 김윤혜, 류화영, 김소라, 강민아, 나혜미, 임호걸, 서지안, 박슬마로 등이 소속 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