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강승윤, ‘연예대상’ 참석 소감 “신기했다”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위너 강승윤 / 사진=V앱 '위너의 눕방 라이브’ 캡처

위너 강승윤 / 사진=V앱 ‘위너의 눕방 라이브’ 캡처

위너 강승윤이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6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생중계된 ‘위너의 눕방 라이브’에서는 강승윤이 ‘연예대상’ 참석 후 느꼈던 감정을 털어놓았다.

김진우는 강승윤에게 “이번에 ‘연예대상’ 갔다 오지 않았냐”며 “재밌었냐”라고 질문했다. 강승윤은 “평소 TV에서 보던 선배님들과 함께 그 자리에 있다는 게 굉장히 신기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스타가 된 것 같았냐”고 물었고, 강승윤은 “조금 했다. 제 옆에 설현 씨도 앉아 계셨다”고 고백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우리 승윤이가 쟁쟁한 분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구나”라며 손뼉 쳤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