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텐]2017년 다이어리에 가장 먼저 기록해야 할 것, F1 경기 일정(1)

2017년 새해가 밝았다. 올해 F1에선 총 20경기가 전 세계를 돌며 열린다.
레이싱 마니아에게 F1 전 경기 관람은 하나의 중요한 과제다.
올해는 F1 경기가 언제 어디서 열리는 지 둘러봤다.

F1홈페이지.

F1홈페이지.

작년과 같이 개막전은 호주에서 열린다. 3월 24~26일이다.
호주 출신의 드라이버 마크 웨버의 빈자리를 다니엘 리카르도가 훌륭하게 메꾸고 있다.
올해는 어떤 활약을 할 지 기대가 된다.

2전은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다. 남반구에서 위로 올라오는 모양새다.
4월 7~9일. 상하이는 지리적으로 가깝기 때문에 직접 관람도 시도해볼 만 하다.
3전은 바레인이다. 4월 14~16일에 열린다.

4전은 우리나라 영암을 지나가 북상해 러시아다.
러시아전은 4월 28~30일에 열린다.
5전은 스페인전입니다. 몇 해전 알론소가 고국인 스페인 그랑프리에서 우승한 뒤
열광하는 관중석을 향해 눈물을 보였던 건 F1에서도 회자되는 장면이다.
올해는 5월 12~14일에 열린다.

모나코 서킷. F1홈페이지

모나코 서킷. F1홈페이지

6전은 F1에서 가장 매력적인 경기로 꼽히는 모나코 그랑프리다.
5월25~28일에 열린다.

7전은 북미로 이동한다. 6월9~11일에 캐나다 그랑프리가 열린다.
캐나다 출신 F1 드라이버인 질 빌뇌브의 이름을 딴 서킷에서 개최된다.
서킷 주행 중 사망한 질 빌뇌브는 월드 챔피언이 되지 못했다.
이후 그의 아들 자크 빌뇌브가 1997년 월드 챔피언에 오르며 감동적인 드라마를 연출했다.

6월 23~25일에는 아제르바이잔에서 8전이 열렸다.
다음 달인 7월 7~9일에는 오스트리아전이다.
이곳은 레드불의 홈그라운드다. 레드불이 올해는 어떤 성적을 올릴지 궁금하다.

7월14~16일에는 실버스톤 서킷에서
9전 영국 그랑프리가 열린다. 경기가 중반을 접어들 때 드라이버 선두는 루이스 해밀턴일까.
아마도 그럴 것 같다.

10전은 헝가리 그랑프리다. 7월28~30일이다.
헝가리 그랑프리를 치른 뒤 F1은 달콤한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11전은 한 달 뒤인 8월25~27일에 벨기에에서 열린다.
11전부터는 2부에서 살펴보겠다.
최진석 기자 racing10@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