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나인’ 박찬열, 긍정의 아이콘에 닥친 전대미문의 위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미씽 나인' 박찬열 / 사진제공=SM C&C

MBC ‘미씽 나인’ 박찬열 / 사진제공=SM C&C

무인도에 떨어진 박찬열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MBC 새 수목드라마 ‘미씽나인’(크리에이터 한정훈, 극본 손황원, 연출 최병길)측은 4일 상처투성이 비주얼의 박찬열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오는 18일 첫 방송을 앞둔 ‘미씽나인’은 전대미문의 비행기 추락사고로 무인도에 조난된 9명의 극한 생존기를 통해 인간의 본성, 사고로 인한 사회 각층의 갈등과 이해관계를 그린다. 유일한 생존자로 나타난 백진희(라봉희 역)의 증언을 토대로 숨겨진 진실을 파헤치는 스펙터클 미스터리 드라마.

박찬열은 정경호(서준오 역), 최태준(최태호 역)과 같은 그룹 출신이자 싱어송라이터로 성공한 이열 역을 맡아 살가운 성격과 친화력으로 무인도에서 다수가 살아남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희망의 아이콘으로 활약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박찬열의 상처투성이가 된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얼굴과 몸에 가득한 상처가 의문과 호기심을 자아내며 그의 공허한 표정에서는 무인도 표류의 힘겨움까지 느껴지고 있는 것.

극 중 박찬열은 절망 가득한 무인도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대표적인 인물이기에 예상치 못한 그의 모습과 표정이 놀라움을 안기는 상황. 과연 어떠한 사건이 박찬열을 이렇게 만들었을지, 무인도 표류 생활의 비밀은 무엇일지 더욱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미씽나인’의 한 관계자는 “박찬열은 갑작스런 재난을 겪는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힘든 촬영도 마다하지 않으며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임하고 있다. 때문에 무인도 고립 상황과 실종자들이 처한 현실이 작품 속에서 한층 리얼하게 발휘될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미씽나인’은 뜻하지 않은 재난으로 극한의 상황에서 드러나는 이성과 본능 사이의 갈등을 예고, 이를 탄탄한 스토리와 화려한 스케일의 영상미로 구현해내며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씽나인’은 ‘역도요정 김복주’ 후속으로 오는 오는 18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