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본색’ 이한위 아내, 전미라에 특급 애교 전수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한위 부부, 전미라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이한위 부부, 전미라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아빠본색’ 이한위 아내 최혜경이 전미라에게 특급 애교를 전수한다.

4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 전 테니스 선수이자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가 이한위 아내 최혜경에게 특급 애교 강습을 받았다.

최근 녹화에서 전미라는 결혼 후 첫 커플 운동에 나선 이한위 부부를 위해 일일 테니스 코치로 나섰다.

이한위 부부는 본격적으로 테니스를 하기 전, 가벼운 몸풀기 동작에서도 ‘몸 따로 마음 따로’ 전혀 맞지 않는 호흡을 보여주었는데, 이에 전미라는 “사실 때 호흡이 맞으시긴 한 거죠?” 라며 부부 사이가 좋은 것에 의아함을 내비쳤다는 후문.

우여곡절 끝에 테니스를 마친 세 사람은 점심을 먹으며 결혼생활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털어놓게 되는데, 올해 결혼 10주년을 맞이한 전미라는 “남편이 집에 좀 들어왔으면 좋겠다” 라는 깜짝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녹화 도중 걸려 온 윤종신의 전화를 받은 전미라는 모두가 경악할만한 덤덤한 애교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이러한 전미라를 위해 애정 표현의 일인자인 이한위의 아내 최혜경이 발벗고 그녀를 위한 특급 애교 강습에 나섰다.

세 사람의 은밀한 부부 토크와 전미라가 밝히는 남편 윤종신과의 뒷이야기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