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서준부터 김태형까지…드디어 ‘화랑’ 입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화랑' 스틸컷 / 사진제공=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KBS2 ‘화랑’ 스틸컷 / 사진제공=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화랑(花郞)’ 눈부신 여섯 청춘이 드디어 화랑에 입성한다.

KBS2 월화드라마 ‘화랑’(극본 박은영, 연출 윤성식)은 드라마 최초로 신라시대 화랑을 본격적으로 다룬 작품으로, 최근 4회까지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마주하게 될 여섯 청춘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서준·박형식·최민호·도지한·조윤우·김태형까지. 여섯 청춘이 2일 방송되는 5회를 기점으로 드디어 화랑에 입성한다. 본격 화랑 입성 전, 눈 여겨 봐야 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천인 출신 화랑, 박서준의 막무가내 적응기

이름조차 없이 천인촌에서 자란 사내가 소중한 이를 지키기 위해 화랑이 됐다. 바로 박서준이 연기한 선우의 이야기다. 글자는 주령구에 있는 것밖에 모르고, 말도 딱 한 번 밖에 타본 적이 없지만 이제부터 귀족 집안 자제들과 경쟁해야 한다. 그러나 개처럼 거침 없고 새처럼 자유롭다 해서 ‘개새공’으로 불리던 사내가 아닌가. 선우의 막무가내 화랑 적응기가 벌써부터 궁금하다.

◆얼굴 없는 왕 박형식, 화랑 속에서 신분을 감춰라

박형식이 연기한 삼맥종은 얼굴 없는 왕이다. 왕이지만 어머니의 섭정 뒤에 숨어야만 했고, 왕이라는 정체를 밝힐 수도 없었다. 그런 그가 내로라하는 귀족 집안 자제들이 모두 모인 화랑에 합류한다. 신분을 감춘 채 또래 청춘들과 부딪히게 될 삼맥종. 그의 변화와 성장이, 언젠가 다가올 운명과 맞서는 날이 기다려진다.

◆태어날 때부터 앙숙 최민호 VS 도지한, 이들은 친구가 될까

극중 수호(최민호)와 반류(도지한)는 집안 내력으로, 태어난 순간부터 앙숙이자 라이벌이었다. 축국을 할 때도, 궁마를 할 때도, 심지어 왕경 여심을 흔드는 것조차 두 사람은 절대 라이벌. 그런 수호와 반류가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함께 하게 됐다. 청춘이란 부딪히며 가까워지는 법. 이 두 청춘은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을까.

◆조윤우 VS 김태형, 당신의 취향을 저격할 꽃공자 매력

신비로운 분위기의 여울(조윤우)과 햇살 같은 소년 한성(김태형), 두 공자가 화랑에 입성한다. 얼굴이면 얼굴, 매력이면 매력 무엇 하나 빠지지 않는 왕경 최고 꽃공자. 개성 넘치는 이들의 마성 매력이 시청자의 마음까지 홀린다. 당신의 취향을 저격할 꽃 공자에 푹 빠져보자.

◆각양각색 여섯 공자의 좌충우돌 성장기, 운명의 벽을 넘어라

가진 매력도, 품은 사연도 각양각색인 여섯 공자가 화랑이라는 이름으로 만났다. 그리고 이제 같은 길을 걸어야만 한다. 태어난 집안도, 골품이라는 신분제도도 이들에게는 커다란 운명의 벽이다. 이들은 이 잔혹한 운명의 벽을 뛰어넘고, 천년왕국 중심에 설 청춘으로 성장할 수 있을까. 거침 없는 청춘들의 좌충우돌 성장기, 그 속에서 펼쳐질 우정과 열정의 향연이 기대된다.

◆풋풋함과 설렘, 애틋함과 아련함. 청춘의 로맨스

화랑 입성과 함께 주인공들의 로맨스에도 불이 붙는다. 박서준과 박형식은 다른 매력과 다른 사랑법으로 고아라를 향해 다가설 전망. 여기에 바람둥이 화랑의 반전 순정, 원수의 집안과 이어질 로미오의 사랑도 그려질 전망.

한편 본격 화랑 입성을 예고한 ‘화랑’은 5회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