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바시티 “기다리던 순간, 설렌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바시티,쇼케이스

바시티/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예 그룹 바시티가 데뷔 소감을 밝혔다.

바시티는 2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 예스24에서 데뷔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리더 블릿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순간이라 매우 떨리지만, 굉장히 설렌다”고 밝혔다.

바시티는 또 “팀명은 ‘대표팀’을 뜻하는 의미로, 가요계에 아이돌 대표팀이 되겠다는 큰 포부를 담고 있다”며 “앞으로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바시티는 메인보컬 시월을 비롯해 블릿, 리호, 다원, 승보, 윤호, 키드 등 한국 멤버 7명과 중국 멤버인 데이먼, 씬, 재빈과 만니, 중국계 미국인 엔써니 등 총 12명으로 구성된 보이그룹이다. 중국의 예능 프로그램 ‘도전자연맹’을 만든 중희전매 유한공사와 한국의 CSO엔터테인먼트, 한류트레이닝센터가 합작한 프로젝트로 탄생했다.

타이틀곡 ‘유 아 마이 온리 원(U r my only one)’은 프로듀싱팀 크레이지 사운드의 똘아이박과 피터팬, 미친기집애가 의기투합해 만든 곡으로, 서정적인 가사와 중독성 있는 후렴구가 인상적이다.

바시티는 오는 5일 0시 데뷔곡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