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비야 가지마”, ‘오 마이 금비’의 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오 마이 금비' / 사진제공=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

KBS2 ‘오 마이 금비’ / 사진제공=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

‘오 마이 금비’ 허정은이 떠나지 않고 어른이 되길 온 우주가 바라는 꿈. 현장에서도 “금비야 가지마”라는 실제 청원이 이어지고 있다. 어떤 사연일까.

KBS2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에서 타이틀롤 유금비 역으로 활약, 랜선 이모·삼촌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허정은이 주변 인물들의 광대를 상승시키는 유쾌한 에너지를 뽐내고 있다. 장난기도 많고 누구에게나 먼저 다가가는 성격이다 보니, 모든 스태프에게 귀여움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아이다운 순수함과 꾸밈없는 해맑음으로 상처 많은 어른들에게 행복을 가져다준 금비처럼 허정은 역시 촬영 현장에서도 모두의 비타민 노릇을 톡톡히 해내다 보니, 촬영이 끝나도 그녀를 붙잡는 스태프들이 많다고.

지난 31일 진행된 ‘2016 KBS 연기 대상’에서도 허정은의 에너지는 여지없이 발휘됐다.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남매 호흡을 맞춘 오빠 박보검과 ‘오 마이 금비’에서 애틋한 부녀 케미로 베스트 커플 상을 받은 아빠 오지호보다 송중기가 좋다고 언급하더니, 급기야 2017년 새해 소망으로 “송중기 삼촌과 드라마를 찍고 싶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던 것. 시상식에 모인 특급 배우들조차도 순간 자연스럽게 이모, 삼촌 미소를 지을 수밖에 없었다.

관계자는 “허정은의 촬영분이 끝나면 스태프들이 아쉬움 가득한 목소리로 ‘금비야 가지마’라며 붙들기도 한다. 스태프들이 금비를 놀아주는 것 같이 보이지만, 금비가 스태프들을 놀아주는 것 같기도 하다”라며 “종영까지 3회가 남았다. 병세가 더욱 악화되는 슬픈 상황이지만, 여태까지 그랬든 어떻게 희망을 그려나갈지, ‘오 마이 금비’의 남은 전개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 마이 금비’, 오는 4일 오후 10시 제14회 방송.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