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너스베이비, 상큼·발랄 데뷔무대…제 2의 여자친구 될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보너스베이비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보너스베이비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새해 첫 날, 6인조 신예 걸그룹 보너스베이비가 데뷔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보너스베이비(문희·하윤·채현·다윤·가온·공유)는 1일 생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첫 데뷔 무대를 가졌다. 이날 스쿨룩 콘셉트로 무대에 오른 보너스베이비는 타이틀곡 ‘우리끼리’를 선보이며 특유의 밝고 명랑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날 보너스베이비는 데뷔무대임에도 불구하고 전혀 긴장한 기색 없이 완성도 있는 무대를 꾸몄다. 걸그룹 여자친구를 연상케 하는 절도 있고 파워풀한 안무를 소화하면서도 개성 있는 가창력으로 중독성 있는 가사를 담아냈다. 평균 연령 16.6세의 최연소 걸그룹다운 상큼·발랄한 매력이 오롯이 드러난 무대였다.

‘인기가요’를 통해 처음 선보인 보너스베이비의 타이틀곡 ‘우리끼리’는 첫사랑의 풋풋하고 간절한 마음을 소녀감성으로 표현한 곡이다. 성공적으로 데뷔무대를 마친 보너스베이비는 앞으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