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KBS 연기대상] 신인상 이세영, 수상에 깜짝 “커플상 노리고 왔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 연기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KBS 연기대상 / 사진=방송 화면 캡처

배우 김지원과 이세영이 신인상을 수상했다.

31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6 KBS 연기대상’에서는 김지원과 이세영이 신인상 여자부문을 수상했다. 김지원은 ‘태양의 후예’에서, 이세영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활약 중이다.

먼저 이세영은 “제가 말주변이 없어서…”라며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이세영은 “저는 베스트 커플상을 노리고 왔다. 저는 생각도 못했는데, 이렇게 상을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을 이었다.

이세영은 소속사와 드라마 팀 식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지원은 “대본만 보면서 연기를 하다가 내 말을 해야 해서 떨린다”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 소속사, 드라마 식구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끝으로 김지원은 “늘 고민하고 노력하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말을 마쳤다.

이날 ‘KBS 연기대상’ MC로도 활약 중이던 김지원은 MC석으로 돌아왔고, 전현무는 그에게 “수상소감에서 못한 말은 없냐”고 물었다. 김지원은 없다고 했지만 전현무는 “진구에게도 한 마디 해라”라고 말했다. 김지원은 깜짝 놀라며 “진구 선배가 자리를 못 했는데, 서대영 상사에게도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