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화만사성’ 김지호·이필모, ‘MBC 연기대상’ 황금연기상 연속극 부문 수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김지호 이필모가 2016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연속극 부문을 수상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김지호 이필모가 2016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연속극 부문을 수상했다.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가화만사성’ 김지호·이필모가 ‘황금연기상’을 수상했다.

‘가화만사성’의 김지호·이필모는 3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6 MBC 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 연속극 부문을 받았다.

김지호는 “‘가화만사성’을 찍으며 행복했다. 이 시나리오를 받고 흥분하고 설레고, 두렵고 걱정도 많았다. 믿고 역할 맡겨준 감독에게 감사드린다”며 “동료 배우들이 있었기 때문에 이 상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들과 소속사 직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필모는 “한없이 부족한 저를 응원해준 가족들과, 소속사 식구들, 스태프들 고맙다. 배우로서 세상을 직접 변화시키고 바꿀 순 없겠지만 그 어딘가에서 의미 있는 몸짓이 되도록 앞으로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