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가요대축제] 엄정화, 디바의 귀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한국의 마돈나’ 엄정화가 화려한 무대로 좌중을 휘어잡았다.

엄정화는 29일 오후 여의도 KBS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2016 가요대축제’의 무대에 올랐다. 최근 새 음반을 발표하고 가수로 컴백한 그는 신곡 ‘워치 미 무브(Watch Me Move)’와 ‘드리머(Dreamer)’를 열창했다.

화려한 퍼포먼스와 곡의 몰입도를 높이는 표정 연기를 펼친 엄정화는 특유의 카리스마로 좌중을 사로잡았다.

특히 히트곡 ‘초대’를 부르며 후배들과 호흡을 맞춰 분위기를 띄웠다.

마마무 화사가 ‘초대’의 1절을 소화했고, 2절은 엄정화와 그룹 몬스타엑스가 호흡했다.

엄정화는 변함없는 실력을 과시하는 동시에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보는 이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