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가요대축제] 빅스 켄·트와이스 나연, 엄마와 감동의 듀엣..끝내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엄마와의 듀엣 무대가 보는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그 주인공은 빅스 켄과 트와이스 나연.

켄과 나연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가요대축제’에서 특별한 무대를 꾸몄다. 바로 엄마와 듀엣 호흡을 맞춘 것.

켄, 나연은 엄마를 위해 영상 편지를 전달했다. 엄마들은 자식의 진심이 담긴 말에 눈물을 흘렸다.

먼저 엄마와 무대에 오른 켄은 인순이의 ‘엄마’를 불렀다. 서로를 바라보며 웃는 모자(母子)의 진심은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끝내 켄은 곡의 말미 눈물을 흘렸다.

이어 나연 역시 엄마와 여진의 ‘그리움만 쌓이네’를 열창했다. 가수인 딸 못지않은 매력적인 음색을 지닌 엄마의 노래는 객석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켄, 나연이 준비한 감동의 무대는 ‘가요대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