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신비·모모·유정, ‘칼군무’도 가능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각기 다른 색깔의 걸그룹 멤버들이 뭉쳤다. 이들은 보이그룹의 군무를 완벽하게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가요대축제’는 스페셜 스테이지를 마련해 아이돌의 또 다른 매력을 조명했다.

레드벨벳 슬기, 여자친구 신비, 트와이스 모모, 아이오아이 유정과 청하는 한 무대에 올라 호흡을 맞췄다. 이들은 인피니트의 ‘내꺼하자’를 열창, ‘칼군무’를 소화했다.

슬기, 신비, 모모, 유정과 청하 모두 자신들의 그룹 안에서 출중한 춤실력으로 인정받고 있는 멤버들인 만큼 인피니트의 힘 넘치는 군무도 완벽하게 뽐내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간 보여준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앞세운 무대가 아닌, 박력 넘치는 퍼포먼스로 여성 팬들의 환호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