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치열·엑소 첸, 이보다 완벽할 수는 없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두 남자의 ‘힐링 스테이지’가 축제를 한층 풍성하게 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KBS2 ‘가요대축제’에서는 이색 컬래버레이션 무대가 펼쳐졌다. 주인공은 바로 가수 황치열과 엑소 첸.

황치열과 첸은 부활의 ‘네버 엔딩 스토리(Never Ending Story)’를 부르며 호흡을 맞췄다.

이 곡을 추천한 이는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김종민이었다. 그는 “지치고 힘들었을 때, 꼭 듣던 노래가 ‘네버 엔딩 스토리'”라고 밝혔다.

호소력 짙은 음색의 황치열과 감미로운 보이스를 지닌 첸은 깔끔한 수트 차림으로 무대에 올라 출중한 가창력을 뽐냈다.

두 사람의 힘 넘치면서도 감성을 건드리는 무대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이기 충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