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가요대축제]김준호·마마무, 올해의 가요뉴스..”걸그룹 강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캡처

‘2016 가요계 트렌드를 알려준다!’

방송인 김준호는 29일 오후 방송된 KBS2 ‘가요대축제’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걸그룹 마마무와 더불어 2016년 가요계 트렌드를 짚었다.

김준호는 1세대 아이돌의 귀환을 전하며 “젝스키스, S.E.S의 컴백 소식이 팬들을 즐겁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마무는 즉석에서 S.E.S의 ‘저스트 어 필링’을 부르며 가창력을 과시했다.

문별은 “이색 컬래버레이션도 붐이었다”고 백현과 수지를 비롯한 언니쓰의 활약도을조명했다. 휘인 역시 드라마 OST 열풍에 대해 전했다.

끝으로 솔라는 “트와이스 아이오아이, 여자친구, 레드벨벳, 마마무 등 걸그룹 강세가 돋보였다”고 설명했다. 김준호는 마마무의 노래를 불러달라는 요청에 트와이스의 ‘치어 업’을 열창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이후 걸그룹 강세의 주역인 아이오아이, 여자친구, 레드벨벳, 트와이스 등은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를 불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