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측 “병역 등급 보류 판정, 재검 날짜 기다리는 중” (공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유아인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유아인 측이 병무청 신체검사에서 ‘재검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된 상세한 입장을 밝혔다.

유아인의 소속사 UAA 측은 27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유아인은 지난 12월 15일 대구지방병무청에서 3차 재검을 받았다. 결과부터 말씀 드리면, 또 다시 ‘병역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지방병무청은 “정형외과 전문의의 검사 결과 부상 부위에 대한 경과 관찰이 여전히 필요하다”면서 “유아인의 병역 등급에 대한 판정을 보류한다”고 소견을 밝혔다. 유아인은 영화 ‘깡철이’ 촬영 당시 왼쪽 어깨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다.

소속사 측은 “유아인은 오히려 현역 입대를 위해 작품 및 광고 계약도 미루었다. 하지만 병무청 재검 결과, 반복해서 ‘지금 상태로는 병역 등급을 내릴 수 없다’는 답변만 듣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유아인이 지금 상황에선 입대할 방법이 없다. 유아인이 할 수 있는 건, 또 다시 재검 날짜를 기다리며 재활에 힘쓰는 것 밖에 없다”며 “유아인 또한 빠른 시간 내에 명확한 결과가 나와 성실히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하 유아인 측 보도자료 전문.

안녕하세요. UAA에서 알려드립니다.

배우 유아인은 지난 12월 15일 대구지방병무청에서 3차 재검을 받았습니다. 결과부터 말씀드리면, 또 다시 <병역 등급 보류> 판정을 받았습니다.

대구지방병무청은 “정형외과 전문의의 검사 결과 부상 부위에 대한 경과 관찰이 여전히 필요하다”면서 “유아인의 병역 등급에 대한 판정을 보류한다”고 소견을 밝혔습니다.

유아인은 영화 촬영 당시 왼쪽 어깨 근육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었습니다.

대구지방병무청은 ① 2015년 12월, 신체검사에서 “6개월의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판정을 보류했고, ② 2016년 5월, 2차 재검에서도 “부상 부위에 대한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보류 판정을 내렸습니다. 이어 ③ 2016년 12월 3차 재검에서 또 다시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며 판정을 보류했습니다.

유아인은 오히려 현역 입대를 위해 작품 및 광고 계약도 미루었습니다. 하지만 병무청이 지시한 재검 결과, <지금 상태로는 병역 등급을 내릴 수 없다>는 답변만 반복해서 들었습니다.

유아인이 지금 상황에선 입대할 방법이 없습니다. 유아인이 할 수 있는 건, 또 다시 재검 날짜를 기다리며 재활에 힘쓰는 것 뿐입니다.

유아인 또한 빠른 시간 내에 명확한 결과가 나와 성실히 병역의 의무를 이행할 수 있길 바랍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