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인, “안투라지, 매 순간 설렘 가득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혜인 / 사진제공=키이스트

김혜인 / 사진제공=키이스트

2017년 기대주로 주목 받고 있는 신예 김혜인이 ‘안투라지’ 종영 인사를 전했다.

25일 김혜인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대본 리딩부터 촬영까지 모든 게 처음이었기에 긴장하기도 했지만,  매 순간 설렘이 가득했던 현장이었다”면서 “좋은 선배님들과 스태프 분들과 촬영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난 24일 종영한 tvN 불금불토 스페셜 ‘안투라지’에서 팔방미인 인테리어 디자이너 ‘서지안’ 역으로 분한 김혜인은 러블리한 매력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마지막 회에서 서지안은 연인 이호진(박정민)과 달달한 로맨스를 이어나가며 마지막까지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김혜인은 지성과 미모를 갖춘 커리어우먼의 세련된 매력부터 좋아하는 사람에게 솔직할 줄 아는 당당한 매력까지 다채로운 모습으로 안방극장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특히 김혜인은 파트너 박정민과 핑크빛 로맨스를 펼치며 무한 설렘을 자극하는 동시에 배려심으로 똘똘 뭉친 ‘워너비 여친’의 면모까지 과시하며 캐릭터의 매력을 200% 끌어올렸다.

또한 감각적인 패션스타일로 세련되고 모던한 느낌부터 화려하고 우아한 모습까지 다양한 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신인 임에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은 물론 방송 관계자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았다.

드라마 데뷔작인 ‘안투라지’에 이어 바로 영화 ‘아리동’에도 출연을 확정지은 김혜인은 브라운관-스크린을 넘나드는 눈에 띄는 행보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감이 더해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