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요정 김복주’ 이성경-남주혁, 서로의 마음 확인…’본격 연애’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역도요정 김복주'/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MBC ‘역도요정 김복주’/사진제공=방송화면 캡처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과 이성경이 본격 연애를 시작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남성우)12회 방송분에서는 이성경(김복주)의 마음을 얻기 위한 남주혁(정준형)의 ‘버킷리스트 공략법’이 펼쳐졌다. 이성경에게 사랑을 고백한 남주혁이 우연히 알게 된 이성경의 ‘버킷리스트’를 활용, 이성경이 이루고 싶었던 소원을 하나 둘 실행에 옮기며 직진 구애에 나선 것.

남주혁은 ‘평일에 놀이공원, 줄 안서고 빅5 타기’라고 적은 이성경의 소원을 기억해내고 놀이공원 데이트를 추진했다. 비록 의도한 바와 다르게 이성경의 친구들 이주영(이선옥), 조혜정(정난희)과 더불어 자신의 절친 지일주(조태권)까지 함께한 나들이였지만, 그 안에서 또 다른 버킷리스트 속 소원들을 실행에 옮기며 이성경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남주혁은 ‘음료수 한 컵에 빨대 두 개 꽂아 마셔보기’, ‘남친 주머니에 손 넣고 걷기’를 차례로 실행했고, 이성경은 그때마다 쿵쾅 쿵쾅 뛰는 심장을 주체할 수 없었다. 이후 남주혁은 이성경의 또 다른 소원인 ‘장미꽃 100송이 받아보기’를 실현시켜주기 위해 꽃다발을 준비하고 이성경을 기다렸다.

하지만 이성경은 남주혁을 만나기 직전 아버지 안길강(김창걸)이 병원에서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고 혼란에 빠졌던 상황. 남주혁은 당황한 이성경을 진정시키며 직접 손목을 잡고 병원까지 데려다 줬다. 그리고는 병원에서 급하게 쓸 수건과 칫솔 등을 사다 병실 문 앞에 놓는 ‘넘치는 센스’로 이성경의 마음을 움직이게 만들었다.

결국 남주혁의 마음을 오롯이 알게 된 이성경은 눈송이가 흩날리는 캠퍼스에서 남주혁에게 자신의 마음을 고백했다. 이성경은 “준형아.. 나 너 반품 안할래. 계속 쓸래. 나도 너 좋아하는 거 같애.. 아니 좋아해”라며 “친구로든 남자로든 뭐든지 간에.. 니가 내 옆에 있었으면 좋겠어. 계속 내 이름 불러줬으면 좋겠어. 복주야도 좋고, 뚱도 좋아”라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그런 이성경을 사랑 가득한 눈길로 바라보던 남주혁은 뽀뽀로 화답했고, 결국 눈발 아래 두 사람이 아름다운 키스를 나누며 ‘사랑스런 커플 탄생’을 알렸다.

‘역도요정 김복주’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