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TV’, 86년 연예계 수입 공개…탤런트 1위 사미자-광고계 1위 이만기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KBS드라마 '주간TV' / 사진제공=KBS드라마

KBS드라마 ‘주간TV’ / 사진제공=KBS드라마

‘주간TV’ 1986년도 탤런트들의 랭킹이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KBS드라마 ’타임슬립 연예사(史) 주간TV(이하 주간TV)’에서는 1986 탤런트들의 출연료와 광고 수입을 공개한다.

이날 공개된 ‘86년 탤런트들의 출연료 수입’ 자료에 따르면 1위는 배우 사미자로 3천만 원대의 수입을 기록했다. 이는 당시 강남의 아파트 한 채를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그 외 2, 3위는 2천9백만 원대로 정영숙, 김혜자가 차지했고, 이어 최불암, 이순재, 신구가 2천만 원대의 수입을 올려 각각 6,7,8위를 기록했다.

이 같은 랭킹 공개에 장영란은 “이런 자료를 조사하고 공개했다는 자체가 너무 신기하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 했다.

이어 86년 당시 광고업계에서는 천하장사 이만기에게 러브콜이 쇄도해 광고 수입료만 1억 원을 돌파했다는 기록이 공개되었다.

이에 장영란은 “강남 아파트 3채를 살 돈인데 그 돈 다 선거로 날린 거냐”며 특유의 직설화법을 쏟아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아울러 이 날 방송에서는 1996년 ‘연기대상’시상식 뒷이야기와 가요계의 황금기이자 격변기였던 96년의 가요계를 총집합해본다. 서지원, 김광석의 자살, 김건모 ‘스피드’로 대상 석권, 서태지와 아이들 은퇴 등 굵직한 가요계 사건과 이슈들을 다룰 예정이다.

‘주간TV’는 22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