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켄, ‘대세 보컬’ 굳히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스 켄/ 사진제공=젤리피쉬

빅스 켄/ 사진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 켄이 대세 보컬리스트로서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간다.

빅스의 메인보컬로 활약 중인 켄은 MBC ‘복면가왕’, ‘듀엣가요제’ 등 음악 예능을 섭렵한 데 이어 현재 방영 중인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의 OST에 합류하면서 ‘대세 보컬리스트’로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켄은 곡의 분위기를 전달하는 감정 표현력, 감미로운 음색, 저음과 고음을 자유자재로 오가는 가창력까지 3박자 실력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업계에서도 실력파 아이돌이자 차세대 보컬리스트로 정평이 나 있다.

지난해 ‘복면가왕’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대중의 관심을 받았으며, 올해 초 출연한 ‘듀엣가요제’에서도 매력적인 음색과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주목을 받았다. 일반인 출연자와의 듀엣 호흡에서도 기복 없는 실력을 보여주며 우승을 차지했다.

또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감미로운 음색 덕분에 드라마 OST 참여 러브콜을 꾸준히 받아왔다. 켄은 ‘무림학교’의 ‘그댈보면(Male Ver.)’, ‘운명처럼 널 사랑해’의 ‘마이 걸(My Girl)’, ‘상속자들’의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등에 참여했다. 현재는 ‘푸른 바다의 전설’ OST ‘바보야’ 통해 인어 심청(전지현)을 향한 허준재(이민호)의 설레는 마음을 부드러운 창법으로 소화해 시청자의 이목을 끌었다.

이외에도 2016 월간 윤종신 5월호 ‘늦잠’에 가창으로 참여해 이제 막 사랑에 빠진 남자의 설렘과 고백을 담은 발라드를 소화해 대중으로부터 사랑을 받았으며, 지난해 EXID 하니와 호흡을 맞춘 듀엣송 ‘빈틈’을 통해 여성 팬들의 호응을 얻기도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