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재발굴단’ 브아걸 미료 “서태지 영향받아 고등학교 자퇴”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 / 사진=SBS '영재발굴단' 캡처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 / 사진=SBS ‘영재발굴단’ 캡처

브라운아이드걸스 미료가 학창시절 성적을 공개했다.

21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서 미료는 중·고등학교 시절 뛰어났던 성적을 밝혔다.

MC들은 미료에게 “학창시절 어떤 학생이었냐”고 질문했고, 미료는 “학교에서 공부 좀 한다는 그룹에 속해 있었다. 반에서 1등 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고, 전교 1등도 해봤다”고 답했다.

이어 미료는 “가수가 될 거라고 주위에서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음악을 하고 싶다는 꿈이 계속 있어서 고등학교를 자퇴했다”고 전했다. 미료가 “서태지와 아이들이 우상이었다. 서태지 씨가 학교를 자퇴를 했더라”며 “서태지 씨 영향을 받아 나도 음악에 집중하고자 고등학교를 자퇴했다”고 말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