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북남미 ‘윙스’ 투어 9만 5,000 전석 매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북남미 ‘윙스 투어’를 추가 공연까지 모두 매진시켰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미국, 브라질, 칠레 등 북남미 4개 도시 7회에 걸쳐 열리는 ‘2017 방탄소년단 라이브 트릴로지 에피소드 3 윙스 투어(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III THE WINGS TOUR)’의 티켓 9만 5,000 장을 전석 매진시켰다.

지난 14일 브라질과 15일 미국 콘서트의 티켓은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 현지 프로모터와 팬들의 추가 공연에 대한 문의가 폭주해 미국 공연에 한해 1회씩 추가 공연을 급히 결정했다.

17일 칠레의 티켓 예매 역시 오픈 하자마자 매진을 기록했으며, 같은 날 미국의 추가 공연 티켓마저도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해 티켓을 구하지 못한 현지 팬들의 추가 공연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특히 온오프라인 동시에 티켓 판매를 진행한 칠레의 경우 티켓 예매 2일 전부터 600여 명의 팬이 판매 창구 앞에 서서 기다리는 진풍경이 연출됐다는 전언이다.

현지 프로모터는 “방탄소년단의 ‘윙스 투어’는 칠레 K-POP 공연 역사상 가장 빠른 시간 안에 매진 됐다”며 “티켓이 매진된 후에도 표를 구하지 못한 많은 팬들이 아쉬운 마음에 판매 창구에서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북남미 ‘윙스 투어’는 내년 3월 12일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 아레나(MOVISTAR ARENA), 19일~20일 브라질 상파울루 시티뱅크 홀(CITIBANK HALL), 23일~24일 미국 뉴어크 푸르덴셜 센터(PRUDENTIAL CENTER), 4월 1일~2일 미국 애너하임 혼다 센터(HONDA CENTER)에서 열린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