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몬’ 조재현, 백철민 조사한 심이영에 “다음엔 문제 삼을 것”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조재현, 심이영 /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캡처

배우 조재현, 심이영 / 사진=JTBC ‘솔로몬의 위증’ 캡처

‘솔로몬의 위증’ 조재현이 백철민을 두둔했다.

16일 첫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에서는 최우혁(백철민)과 다툰 뒤 학교를 떠난 이소우(서영주)가 변사체로 발견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오형사(심이영)는 정국고등학교 커뮤니티에 올라온 이소우 타살 주장글을 보고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최우혁(백철민)을 불러 심문했다.

금수저 최우혁은 아버지에 이같은 사실을 알렸고, 정국재단 법무팀장인 한경문(조재현)이 출동했다.

그는 오형사에 “다음에도 최우혁 학생에게 또 이런 일이 생긴다면 정식으로 문제 삼겠다”고 말했다.

이에 오형사가 “한 학생이 경찰서에 있다고 재단 법무팀장이 뛰쳐 나오는 게 정상적인 일이냐”고 따져 묻자 한경문은 “거부권 고지 하셨냐. 보호자에게 연락할 의무는 지키신 거냐”며 “둘 다 안하셨다면 불법이고, 정신적 피해로 고소 가능한 일이다. 사건 예정대로 내일까지 마무리 부탁드린다”고 응수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