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패션] 유인나, 저승사자도 홀린 ‘사장님 룩’ 아이템 리포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tvN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가 매회 인기몰이 중인 가운데, 배우 유인나가 ‘인생 캐릭터’를 찾았다는 평을 들으며 연일 화제다. 유인나는 극중 ‘걸크러시’ 매력이 물씬 풍기지만 어딘가 허당기로 반전을 주는 써니 역으로 분했다. 파리 날리는 치킨집의 주인이라는 설정이 무색할 정도로 매력적인 스타일이 반전이다. 이에 유인나의 ‘도깨비’ 속 아이템을 샅샅이 살펴봤다.

tvN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tvN '찬란하神-도깨비' 방송화면 캡처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tvN ‘찬란하神-도깨비’ 방송화면 캡처

극중 유인나는 여성스러운 느낌이 물씬 풍기는 아이템을 애용한다. 의상부터 액세서리까지 ‘여성미 사수’ 원칙은 모두 적용된다. 보디 라인에 착 달라붙는 머메이드 스타일의 핑크 원피스나 투피스, 선이 얇은 귀걸이 등이 그 예다.

2회 첫 등장 때 알바 공고를 보고 찾아온 지은탁(김고은)에게 ‘치킨집 사장’답지 않은 비주얼로 놀라움을 안겨 준 유인나는 가느다란 체인이 귀밑으로 톡 떨어지는 러브캣 비쥬의 드롭이어링으로 미모를 완성했다. 몸을 움직일 때마다 이어링도 같이 움직여 시선을 사로잡을 뿐 아니라, 칠흙처럼 까만 스톤이 신비로움을 자아낸다. 유인나는 2회 후반부에서는 실버 링에 작은 진주가 달린 로즈골드의 이어링으로 포인트 액세서리를 바꿨다.

tvN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tvN '찬란하神-도깨비' 방송화면 캡처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tvN ‘찬란하神-도깨비’ 방송화면 캡처

여성스러운데다 섹시한 매력까지 자아내는 레오퍼드 무늬 또한 ‘써니 룩’의 트레이드 마크다. 2회 후반부, 로즈골드 이어링을 착용한 장면에서 유인나는 더블 스트랩이 달려 더욱 아찔한 지니킴의 레오퍼드 스틸레토 힐을 신었다. 여기에 레오퍼드 패턴과 특히 궁합이 잘 맞는 색인 버건디 컬러의 블라우스를 착용해 한층 세련되어 보였다. 유인나는 레오퍼드 패턴의 블라우스로도 세련된 룩을 선보였다. 유인나가 입은 레오퍼드 패턴 블라우스는 쥬시꾸뛰르 제품으로, 팔 부분이 시스루 소재로 되어 있어 여리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강조해준다.

tvN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유인나 / 사진제공=화앤담픽처스

유인나와 이동욱(저승사자)와의 로맨스가 시청자들 사이에서 수많은 추측을 만들어내며 유인나의 ‘저승사자 데이트 룩’ 또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유인나가 “예쁘게 하고 남친 기다려~”라고 말하는 장면에서 입은 포멀한 트위드 재킷과 미니 스커트는 모두 아보아보 제품이다. 단추까지 여밈으로 처리한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자칫 촌스러워 보이기 쉬운 디자인을 세련되게 변주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