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나는 트로트 가수다> 정규방송 편성은 어렵다”

MBC “<나는 트로트 가수다> 정규방송 편성은 어렵다”
지난 12일 추석특집으로 방송한 MBC 의 정규 방송 편성은 어려울 전망이다. 의 사화경 CP는 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미 ‘나는 가수다’가 하고 있는 상황이라 정규편성은 힘들지 않을까 생각한다. 만약 다시 한다면 명절 특집 방송 형식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트로트 가수에 한정된 경연이다 보니 무대에 설 수 있는 가수의 폭이 넓지 않다는 점도 정규방송 편성을 어렵게 하는 요소라고 전했다. 프로그램이 쟁쟁한 가수의 경연 형식인 만큼 여러차례의 섭외에도 거절 의사를 밝히는 등 가수들을 모으기 쉽지 않았다고. 하지만 경연이 끝난 뒤에는 가수들 모두 결과에 크게 신경쓰지 않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보였다고 한다. 사화경 CP는 “경연 후 분위기가 좋았다. 공연을 많이 하는 분들임에도 불구하고 한 곡의 무대에 모든 걸 쏟는 경험은 처음이기 때문에 출연 가수들이 감정에 북받친 모습을 보인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는 남진, 장윤정, 태진아, 김수희, 설운도, 문희옥, 박현빈 등 트로트의 신구세대가 함께 출연해 MBC ‘나는 가수다’와 같은 경연방식으로 진행됐다. 그러나 ‘나는 가수다’와는 달리 1등만을 선발한 에서 남진이 심수봉의 ‘비나리’를 불러 우승을 차지했고, 방송 이후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많은 시청자들이 정규 편성을 요구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어 정규 편성에 대한 여론이 제기됐다.
사진제공. MBC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