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맞은 책’ 강정우 “‘조영락’ 보며, 스트레스 푸셨으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도둑맞은 책' 포스터/ 사진제공=컬처마인

연극 ‘도둑맞은 책’ 포스터/ 사진제공=컬처마인

배우 강정우가 ‘도욱맞은 책’의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강정우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극장 나무와 물에서 진행된 연극 ‘도둑맞은 책'(연출 변정주)의 기자간담회에서 “서동윤을 괴롭히는 조영락 역할을 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누군가를 가두고 싶다거나, 헤치고 싶다는 생각을 조금이라고 해보셨다면 ‘도둑맞은 책’을 추천한다”면서 “나쁜 짓을 하지 않고 조영락을 지켜보며 스트레스를 푸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도둑맞은 책’은 슬럼프에 빠진 작가가 천재적인 제자의 시나리오를 훔친 뒤 납치사 사건에 휘말리는 스릴러이다. 박호산 이시후 강정우 이규형 조상웅 등이 출연한다.

내년 2워 26일까지 대학로 예술극장 나무와 물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