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탬버린’, ‘흥배틀’ 예능의 관전포인트 #쓸고퀄 #T4 #흥도전 #감동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net '골든탬버린' 공식 포스터/사진제공=Mnet

Mnet ‘골든탬버린’ 공식 포스터/사진제공=Mnet

Mnet 신규 음악 예능 ‘골든 탬버린’이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금주가무 흥 배틀쇼’를 표방하고 있는 ‘골든탬버린’은 기존 가창 위주의 음악예능과 달리 ‘흥 배틀’을 주요 소재로 하고 있다. 고정 멤버인 탬버린 4인방(이하 T4), 유세윤, 심형탁, 조권, 최유정과 매주 이들에게 도전장을 던지는 ‘스타X절친’들의 흥 대결이 신선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5일 첫 방송을 앞둔 ‘골든탬버린’의 관전 포인트 네 가지를 짚어봤다.

# 거침없이 펼쳐지는 ‘쓸고퀄’ 무대

노래, 춤을 겨루는 음악 예능은 많았지만 이제껏 ‘흥’을 대결한 음악 예능은 없었다. ‘골든탬버린’이 그 첫 주자로, 노래방을 연상케 하는 세트장에서 탬버린 4인방과 매주 ‘골든탬버린’ 스튜디오를 찾아온 게스트들의 자존심을 건 한판 흥 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제작진이 공개한 1화 스틸에서 거북이, 박진영, 냉동인간 등 파격적인 분장과 의상으로 무장한 출연진들의 모습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쓸고퀄(쓸데없이 고퀄리티) 무대의 향연”이라 평하며 기대감을 표하고 있다.

첫 녹화 이후 김신영 PD는 “출연진 모두 흥 대결을 위해 모든걸 내려놓고 파격적인 무대를 준비했다. 제작진의 허를 찌르는 아이디어가 대거 나와 객석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대한민국의 노래방 문화가 ‘골든탬버린’ 이후로 한층 더 부흥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 ‘흥’계의 어벤져스, ‘작정하고’ 망가지는 탬버린 4인방

‘골든탬버린’을 이끌어 갈 탬버린 4인방, 유세윤, 심형탁, 조권, 최유정이 매주 작정하고 망가진다. 유세윤은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골든탬버린’ 출연 이유에 대해 “귀찮은 프로그램은 잘 안 하려 하는데, 무조건 재미있을 것 같아서 출연을 선택했다”고 이야기했다는 후문. T4는 작정하고 망가지기 위해 일주일에 약 12시간정도 연습에 몰두한다고 한다. 과연 이들이 땀 흘려 연습에 매진한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Mnet '골든탬버린' T4(위)와 게스트 지오디 / 사진제공=CJ E&M

Mnet ‘골든탬버린’ T4(위)와 게스트 지오디 / 사진제공=CJ E&M

# 매주 새로운 ‘흥 도전자’의 등장, ‘스타X절친’

‘골든탬버린’ 첫 화의 주인공은 ‘지오디와 친구들’이다. 지오디와 함께 마음껏 흥 발산 할 수 있는 절친들이 함께 등장해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스타들의 반전 무대도 기대 포인트지만, 베일에 싸인 스타들의 절친들의 깜짝 등장 역시 프로그램의 큰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 2화에서는 권혁수가 화려한 라인업의 절친들을 대동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 ‘흥’ 뒤에 ‘감동’도 자리할 것

‘골든탬버린’에서는 ‘흥’은 물론이고, 시청자들의 마음을 자극할 수 있는 감동 코드도 마련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제작발표회에서 김용범 국장은 “골든탬버린에는 신나는 댄스곡만 있는 것이 아니다, 실제 노래방에서 그러하듯 발라드도 왕왕 감상하실 수 있고, 흥 못지않은 감동도 있다”고 전했다. 첫 방송의 게스트 지오디는 초심으로 돌아가 과거 무대의 한 장면을 재현하는가 하면, 재미를 위해 망가짐을 불사하는 무대를 보여주며 짠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골든탬버린’ 첫 방송은 15일 오후 9시 40분 Mnet과 tvN에서 시청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