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스트리트’ 성훈, EDM 황태자의 발견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성훈

성훈

Mnet ‘싱스트리트’는 배우 성훈의 재발견이었다.

14일 파이널 미션으로 8주간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은 ‘싱스트리트’에서 성훈은 EDM 파트너 박명수와 함께 남녀노소를 하나로 만드는 EDM파티를 선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무엇보다 허리 통증에 공연 전 응급실까지 갈 상황이었음에도 관객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부상 투혼을 발휘한 성훈의 열정과 진정성은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성훈은 이번 ‘싱스트리트’를 통해 DJ ROI로 변신, 연기자로 활동할 때와는 또 다른 반전 매력으로 매주 수요일 밤을 후끈하게 달궜다. 박명수와 한 팀을 이뤄 ‘EDM의 아버지’를 따르는 ‘EDM 황태자’로 특급 케미를 발산했을 뿐만 아니라 소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EDM을 알리는데 톡톡한 한몫을 해냈다.

더불어 ‘싱스트리트’는 성훈의 데뷔 이후 첫 예능 고정으로 더욱 큰 기대를 모았다. ‘싱스트리트’가 음악 페스티벌을 기획하는 버라이어티인 만큼 공연 기획부터 연습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했던 상황. 성훈은 영화와 드라마 촬영을 병행하는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연습을 게을리 하지 않았고, 매 공연마다 내제된 역량을 최대치로 이끌어내며 무대를 쥐락펴락하는 밀당의 고수로 활약했다.

특히 그에게 있어서 ‘싱스트리트’는 힘든 만큼 많은 것을 얻었던 특별한 프로그램이었다고. 성훈은 “첫 예능 고정출연에 걱정이 많았는데 파트너 명수 형을 비롯해 멤버들이 많이 도와줘서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며 “부족한 실력이었지만 EDM의 매력을 소개하고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진심어린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싱스트리트’는 성훈의 음악을 향한 열정은 물론 새로운 면면들을 알린 발판이 되었다. 대체불가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8주간의 눈호강과 귀이득을 선사한 성훈, 앞으로의 무한한 성장이 기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다.

한편, 성훈은 스크린 데뷔작이자 주연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愛(애)’의 촬영을 마쳤으며 내년 상반기 방영을 목표로 하는 사전제작 드라마 ‘애타는 로맨스’와 ‘아이돌 마스터.KR-꿈을 드림’에 연이어 주연으로 캐스팅 돼 드라마 촬영에 한창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