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노숙인’ 홍진경과 첫대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방송화면 캡처

“지금까찌 거지를 만나러 온 거야?”

1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에서는 강남 거지 홍진경과 대면한 허준재(이민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심청(전지현)은 이날 역시 유일한 친구이자, ‘강남 거지’ 홍진경과 만났다. 두 사람은 평소처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때 준재가 등장했다. 준재는 말도 없이 외출한 청을 걱정했고, 홍진경을 발견하고 놀란 표정을 지었다.

청은 준재에게 “인사해. 내 친구”라고 홍진경을 소개했다. 홍진경은 악수를 하기 위해 손을 뻗었으나 준재는 멀리 피하며 거절했다.

준재는 청에게 “지금까지 저 거지를 만나러 여기 온 것이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홍진경은 “나는 거지가 아니다. 노숙인”이라고 소리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