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철딱서니들’, 미숙한 젊은이들의 아슬아슬한 러브스토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뮤지컬 '철딱서니들' 포스터 / 사진제공=극단 76단

뮤지컬 ‘철딱서니들’ 포스터 / 사진제공=극단 76단

극단 76단이 뮤지컬 ‘철딱서니들’을 선보인다.

올해 40주년을 맞이하며 지난해 여름 ‘리어의 역’을 시작으로 다시 활발한 작품을 활동을 시작한 극단 76단과 연출가 기국서는 40년만에 처음으로 뮤지컬 형식의 작품을 선택하였다.

우리나라에도 소개되어 많은 사랑을 받았던 톰 존스의 원작을 모티브로 하여 각색, 연출한 작품으로 낭만적인 음악으로 잘 알려진 작품이지만 이번에 공연되는 극단 76단의 ‘철딱서니들’은 새로운 이름만큼 새로운 음악과 대사들로 다시 만들어졌다.

뮤지컬 ‘철딱서니들’은 자식들의 결혼을 바라며 되려 반목하는 두 늙은 아버지들의 작당으로 시작된다. ‘하지 말라면 더 하고 싶은’ 철없는 사람의 마음을 역이용하려던 두 사람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사랑에 빠져버린 젊은이들이 등장한다. 두 늙은이는 이들의 사랑을 해결하기 위해 배우들을 고용하여 ‘사건’을 만들고, 결투와 화해의 시간이 지나고 네 사람에게는 행복한 결말만 남은 듯했지만 다시 반목하게 된다.

원작에서와 마찬가지로 이번 작품에서도 등장하는 ‘해설자’는 이 작품의 극적 장치이이자 매력포인트다. 특히 이 ‘해설자’는 이야기에 적극 개입하여 등장인물들의 심리를 뒤흔든다.

2016년 공연을 위해 새로 작곡된 음악들은 연극, 뮤지컬, 드라마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작곡가 공성환의 참여로 전곡이 창작되었다. 버클리음대 출신의 공성환 작곡가는 상황에 따라 변화는 등장인물들의 심리를 음악적으로 표현하였다, 익숙치 않은 번역된 대사들이 아닌 한국어의 말의 맛을 살린 대사와 어울리는 한국적 정서가 느껴지는 곡들은 추운 겨울과 어울리는 따뜻하고 소박한 뮤지컬의 정취를 더해줄 것이다.

사건의 발단이 되는 철딱서니 없는 두 늙은이 역에는 대학로의 대표 중견배우들이 출연한다. 연기자와 연출가로서 여전히 활발히 무대를 지키고 있는 연기자 김동수와 연극에서부터 드라마까지 다양한 무대에서 관객들의 사랑을 받는 연기자 민경진이 등장한다. 특히 대사의 양이 적지 않은 연출가 기국서의 작품에서 노련한 두 배우가 보여주는 연기와 대사는 소극장 무대에 전에 없는 무게감을 선사할 것이다.

이 작품에서 가장 개성 넘치는 배역인 ‘배우 1, 2’ 에는 76단의 대표배우들이 함께 한다. 연출가 기국서의 신뢰를 받는 배우 이봉규와 전수환은 각각 최근작 ‘바냐 아저씨’와 ‘한국인의 초상’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이며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배우 1,2’의 역할은 두 사람의 앙상블이 매우 중요한데 수 십년 간 76단에서, 한 무대에서 함께한 두 사람이 보여주는 뛰어난 호흡은 코믹하면서도 무대에 대한 철학적인 질문을 남기는 대사와 함께 극중 극과 같은 장면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해설자 역에는 ’12인의 성난 사람들”목화밭의 고독 속에서”이 아이’의 홍성춘이 출연하여 특유의 위압적인 매력을 한껏 발산할 것이다.

‘루틴”누드왕’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던 함수연과 신인 배우 백효성도 출연한다. 마지막으로 해설자와 함께 작품에서 빠질 수 없는 역할인 무언극배우 역할은 극단 창세의 연출가 이기도 한 김선권이 출연하여 작품의 예술적 완성도를 높여줄 것이다.

‘철딱서니들’은 대학로 알과핵소극장에서 오는 21일부터 1월 1일까지 공연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