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락비 유권X재효, ‘인 더 하이츠’를 봐야 하는 이유 (종합)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유권, 재효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유권, 재효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제가 지금까지 말씀드린 것이 허풍이 아니라는 걸, 공연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룹 블락비 유권과 재효가 뮤지컬 ‘인 더 하이츠’ 무대에 오른다. 각각 우스나비와 베니 역을 맡았다. 두 사람 모두 자신이 가지고 있는 캐릭터를 인물에 녹이겠다는 포부. ‘인 더 하이츠’는 오는 20일 개막, 예술의 전당 CJ 토월극장에서 공연된다.

유권은 “한국에서는 ‘올슉업’ 이후 두 번째 뮤지컬이다. 예술의 전당에 들어가게 돼 기분이 좋다. 연습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제가 맡은 우스나비 역은 래퍼다. 블락비의 보컬이지만 랩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릘 것 같다”라고 소개했다.

재효는 “‘인 더 하이츠’는 재미있는 뮤지컬”이라며 “동적인 요소가 많다. 대사보다 노래와 캐릭터 자체가 극을 이끄는 작품이다. 제가 캐릭터 하나는 장난 아니다. 보러 오신다면 웃음도 보장하고 재미있게 해 드릴 자신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번 ‘인 더 하이츠’에는 샤이니 키, 인피니트 장동우, 김성규, 빅스 엔 등 다수의 아이돌 스타들이 캐스팅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재효는 “최근 엔과 연습을 많이 하고 있다. 저희끼리 경쟁 의식보다는 서로 피가 되고 살이 되는 말을 해주면서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단연 제가 돋보이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블락비 재효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유권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유권은 아이돌스타로서 뮤지컬 무대에 오르는 데 대해 “사실 저희는 뮤지컬 지망생 분들보다 유리한 위치에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그래서 연습할 때 앙상블 분들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고생을 많이 하신다. 그래서 뮤지컬에 들어갈 때마다 앙상블 분들을 많이 챙겨드리려고 한다. 제가 뮤지컬을 밑바닥서부터 시작한 것은 아니지만, 그 마음을 이해하게 된다. 그 분들게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하려고 한다”는 각오를 다졌다.

유권은 아이돌에서 뮤지컬 배우로 자리매김한 옥주현, 바다, JYJ 김준수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 중 유권의 롤모델은 김준수. B1A4 산들도 동갑내기 친구이자 동료 가수, 뮤지컬 배우로서 서로 자극받고 응원을 주는 사이다.

블락비 재효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블락비 재효 / 사진제공=세븐시즌스

한편, 재효는 블락비 멤버들이 ‘인 더 하이츠’ 공연을 보러 오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밝혔다. 재효는 “유권이가 ‘올슉업’을 할 때는 멤버들이 ‘그런가보다’ 했다. 그런데 제가 뮤지컬을 한다니까, 멤버들이 ‘행사도 취소하겠다’더라. 그 정도로 저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며 “특히 지코는 정말 바빠도 무조건 온다고 했다”고 남다른 의리를 자랑했다.

유권은 같은 멤버 재효와 함께 뮤지컬 연기하게 된 데 대해 “서로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다. 극에서 둘이 절친한 사이라서 서로 못 발견한 인물의 특징을 캐치한다”며 “재효 형이 연기하는 것을 보면 신기하다. 희한해 보이지만 자신의 캐릭터 잘 살린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두 사람 모두 뮤지컬의 매력을 입 모아 예찬했다. “뮤지컬에 계속 도전하고 싶다”던 유권은 ‘데스노트’의 라이토 역과 ‘지킬 앤 하이드’ 출연에 대한 소망을 밝혔다. 재효는 “뮤지컬은 블락비 무대와 또 다른 깊은 매력이 있다”며 “가수로서의 삶을 주제로 다룬 소극장 뮤지컬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유권과 재효는 이 날 기자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최고의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 뮤지컬 팬 분들이 보셨을 때 ‘역시 아이돌’이라고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대신 ‘아이돌이었어?’라고 의아해하실 수 있도록 임하겠다”는 패기를 보였다.

‘인 더 하이츠’ 는 뉴욕의 라틴 할렘이라 불리는 워싱턴 하이츠를 배경으로 한 작품으로, 그곳에 살고 있는 이민자들의 애환이 담긴 삶과 꿈, 그리고 희망을 긍정적인 유머로 승화하여 진한 감동과 위로를 관객들에게 전한다. 오는 20일부터 2017년 2월 12일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