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모자장수는 타일러…이젠 국적까지 속인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복면가왕' 모자장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모자장수 / 사진=방송화면 캡처

미스터리한 보컬로 판정단을 혼란에 빠트린 주인공은 방송인 타일러였다.

1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뜨거운 심장 양철로봇’에 도전하는 새로운 8인의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이날 세 번째 듀엣 무대의 주인공은 ‘시간을 달리는 토끼(이하 토끼)’와 ‘수상한 모자장수(이하 모자장수)’였다. 두 사람은 십센치의 ‘사랑은 은하수 다방에서’를 선곡했다. 사랑스러운 목소리로 판정단을 사로잡은 토끼와 달리 모자장수는 남자인지 여자인지 짐작할 수 없는 신비한 목소리로 토끼와 하모니를 이뤘다.

모자장수의 성별을 두고 연예인 판정단의 의견이 분분하자 김구라는 “차라리 자웅동체라고 하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카이는 “개인적으로 여성 같다”며 “중성적인 톤을 가진 중견여성 배우”라고 추측했다. 김현철 역시 “유리드믹스의 보컬 애니 레녹스처럼 중성적인 여성 가수”라고 의견을 냈다.

반면 조장혁은 “100% 남성 목소리의 주파수다”라고 밝혔고, 강타는 “한 옥타브 내려 부른 소리가 남자여야 가능한 저음이었다”라며 남자에 한 표를 던졌다. 이어 유영석은 “클라이막스에서 낮은 음을 맡았다는 것은 그것이 가장 최적의 톤이라는 것”이라며 모자장수를 남자로 추측했다.

투표 결과, 70대 29로 토끼가 승리했다. 2라운드 진출에 실패한 모자장수는 존박의 ‘아임 유어 맨(I’m Your Man)’을 부르며 복면을 벗었다. 끝까지 목소리를 바꾸며 모두를 혼란에 빠트렸던 모자장수는 미국 출신 방송인 타일러였다. 국적까지 속인 모자장수의 정체를 확인한 판정단은 모두 충격에 빠졌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