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엑소·세븐틴 꺾고 12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이 엑소와 세븐틴을 제치고 12월 보이그룹 브랜드평판 1위에 올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16년 11월 9일부터 2016년 12월 10일까지 측정한 보이그룹 브랜드 빅데이터 359만4,778개를 소비자 행동분석을 통해 보이그룹 브랜드에 대한 참여지수, 소통지수, 평판지수를 측정했다.

1위의 주인공은 방탄소년단이었다. 브랜드 평판지수 731만 3,394로지난 11월 1위를 차지했던 엑소의 당시 브랜드평판지수 460만 5,388보다 58.80% 상승했다. 엑소(EXO)와 세븐틴의 그 뒤를 이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보이그룹 12월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방탄소년단이 1위로 복귀했다. 지난 10월 10일 발매한 방탄소년단의 정규 2집 ‘윙스(WINGS)’는 발매 전부터 선주문 수량 50만 장 돌파, 발매 첫 주 35만 장에 육박하는 음반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10월 한 달 동안에만 68만 1924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2016 MAMA’에서 ‘올해의 가수상’ ‘2016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상’ 등 연달아 대상을 휩쓸고 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공식 영문표기는 BTS이다. 그룹명의 뜻은 ‘방탄’은 총알을 막아낸다는 뜻. 살아가면서 힘든 일을 겪고 편견과 억압을 받는 10대들과 20대들을 위해 그것을 막아내고 자신들의 음악의 가치를 당당히 지켜내겠다는 의미. 그래서 노래 가사에서는 10대들의 삶과 사랑, 꿈을 주로 다룬다”고 브랜드 분석했다.

브랜드 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보이그룹에 대한 긍정·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국내 브랜드의 평판지수를 매달 측정하여 브랜드 평판지수의 변화량을 발표하고 있다. 이번 보이그룹 브랜드 평판지수는 2016년 11월 9일부터 2016년 12월 10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결과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