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현의 러브게임’ 심형탁, 스페셜 DJ 소감 “연애하는 기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심형탁 / 사진제공=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심형탁 / 사진제공=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배우 심형탁이 엉뚱하고 솔직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을 사로 잡았다.

심형탁은 지난 7일부터 SBS DJ석에 앉아 SBS 파워FM‘박소현의 러브게임’을 진행했다.

그는 중저음의 굵직한 목소리와 준수한 외모로 청취자들의 크나큰 환호를 받았다. 청취자들의 열화와 같은 응원에 DJ심형탁은 “꽤 오래 솔로 생활 중인데, 이렇게 연애하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셔서 오히려 제가 감사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심형탁 전매특허 캐릭터인 엉뚱하고 솔직한 면모도 한껏 드러냈다. 이미 알려진 대로 심형탁은 도라에몽 마니아다. 당연히 도라에몽에 대한 청취자들의 질문이 이어졌고, 심형탁은 솔직한 답변을 이어나갔다.

그는 “저의 최고가 소장품은 750만원 정도인데, 미개봉 상태인데다가 작화 싸인까지 있어서 지금은 값을 매길 수 없다”고 스페셜 소장품 자랑을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생방송 도중 자신의 휴대전화의 음성인식 서비스(Siri)가 갑자기 작동되는 돌발상황에도 당황하지 않고 “저는 평소에도 가끔 이 기계와 이야기를 나눈다”며 “최근의 대화는 키가 얼마냐고 물어봤더니, 비밀이라고 답하더라”고 털어놔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를 만들기도 했다.

이번주 금요일까지 SBS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스페셜 DJ를 맡은 심형탁은 8일 개그맨 송병철, 9일에는 배우 이시언 등 자신의 ‘절친’ 등을 동원해 마르지 않는 입담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박소현의 러브게임’은 매일 오후 6시부터 두 시간 동안 방송되고, 공식홈페이지 및 인터넷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청취할 수 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