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여자들’ 우현, “언프리티랩스타 보고 출연 결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우리의 여자들' 우현 / 사진제공=수현재컴퍼니

‘우리의 여자들’ 우현 / 사진제공=수현재컴퍼니

배우 우현이 ‘우리의 여자들’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우현은 7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수현재씨어터에서 진행된 연극 ‘우리의 여자들’의 프레스콜에 참석했다.

우현은 절친이 배우 안내상에 의해 캐스팅 제의를 받게 됐는지 묻는 물은에 “(안)내상이가 이 작품을 읽고 꼭 해야된다며 윽박지르고 회유하고 구박하고 술도 사줬디만 내 마음을 움직인 것은 아주 의외의 곳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TV를 보다가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라는 프로그램을 접하게 됐다. 그 프로그램에서는 스타들이 노력하는 모습과 실수하는 모습이 전부 방영되더라. 챙피할 것 같은데도 다시 도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의 인생은 항상 도전하는 삶이구나라고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도 좀 도전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리의 여자들’은 극과 극 개성을 가진 35년지기 죽마고우 폴, 시몽, 막스에게 벌어진 하룻밤 소동을 그린 코미디다. 원제는 ‘Nos Femmes’로, 프랑스 최고 권위의 몰리에르상 작가상을 두 번이나 수상한 에릭 아수(Eric Assous)의 작품으로 2013년 9월부터 5개월간 파리에서 초연, 객석점유율 99%를 기록하며 인기를 끈 작품이다. 지난 2일에 개막해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2017년 2월 12일까지 공연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