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 “싱어송라이터가 꿈..솔로 음반 전곡 참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천둥,쇼케이스

천둥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천둥이 솔로 가수로 돌아왔다.

천둥은 6일 오후 1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솔로 음반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그는 “팀 활동만 하다가 처음으로 솔로로 서니까 굉장히 떨리고 부담이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솔로 음반 준비는 1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음악적인 실력 향상을 위해 레슨도 받았고, 곡 작업에 매진했다”고 덧붙였다.

그 결과 천둥은 첫 솔로 음반의 전곡에 작사, 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천둥은 “전곡에 다 참여를 했고, 편곡도 맡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타이틀곡 ‘사인(Sign)’을 두고 “펑키한 팝 장르의 곡이다. 남녀가 부르는 콘셉트로, 연인이 되기 전 정확한 사인이 없어 서로 답답해하는 상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천둥은 또 “데뷔 때부터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며 독학으로 음악 작업을 했다. 7년이 지난 지금, 솔로 음반을 발표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천둥은 오는 7일 0시 첫 미니음반 ‘썬더(THUNDER)’를 발표하고, 국내외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