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좋은 이웃’, 오는 7일 티켓 오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좋은 이웃' 포스터/사진제공=극단 수

연극 ‘좋은 이웃’ 포스터/사진제공=극단 수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지원하는 ‘창작산실’의 2016년 연극 우수작품으로 선정된 연극 ‘좋은 이웃’이 오는 7일 티켓을 오픈 한다.

올해 ‘창작산실’의 연극 분야 우수작품은 실험성, 독창성, 동시대성을 기준으로 9개의 작품이 선정됐다. ‘좋은 이웃’은 그 중 한 작품으로, 그간 우수한 국내 창작극을 선보여 평단과 관객들의 큰 관심과 호평을 받았던 극단 수와 구태환 연출이 호흡을 맞춰 더욱 기대를 모은다.

현대사회에서 이웃의 진정한 의미를 심도 있게 다루고 있는 본 공연은 한적한 어느 시골 농가에 예술가 부부가 이사를 오면서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시골에 살며 문명을 접하지 못한 부부 정기와 경이, 문명을 떠나 시골 농가로 이사를 온 예술가부부 서진과 차련은 서로에게 문명의 대비를 느끼고, 이는 이들이 가지고 있는 욕망과 본능을 이끌어낸다. 시간의 역 진행 방식을 이용해 4인의 등장인물, 즉 두 이웃의 모습을 극명하게 대치시킴으로써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문제를 이끌어냄과 동시에 무대, 조명, 음악을 통해 인물의 내면 심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이번 작품은 ‘달의 목소리’, ‘고래가 산다’의 작가 김수미, 연극 ‘황색여관’, ‘고곤의 선물’, ‘나생문’의 연출가 구태환, 연극 ‘페리클레스’, ‘황색여관’의 무대디자이너 임일진, 연극 ‘가을 반딧불이’, ‘래빗홀’, ‘두영웅’의 조명디자이너 김재억 등이 제작진으로 참여한다.

작가 김수미는 “‘좋은 이웃’이라는 활자의 의미를 생각해 보는 동시에 이웃을 탐하지 말라는 금기를 넘나드는 인간의 탐욕을 통해 우리가 어떤 존재와 살고 있는지 자각하고 들여다보고 싶다”고 전했다. 연출가 구태환은 “일상을 위장한 비일상적 심리극을 소극장에서 최대한 느낄 수 있게 끌어내 표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윤희와 황세원이 각각 서진과 차련을 연기하며, 한윤춘과 조하영이 정기와 경이를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내년 1월 7일부터 20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