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우지원 “안정환, 은퇴 후 자기 관리 안 되고 있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우지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우지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비디오스타’ 우지원이 스포츠 동료들에 대한 저격 토크를 펼쳤다.

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21회는 ‘심장폭행! 달콤한 깡패들’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서하준, 우지원, KCM, SF9 로운, 장영란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 우지원은 안정환 서장훈에 대한 저격 발언으로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먼저 우지원은 살찌며 망가져가는 원조 테리우스 안정환에 대해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며 “안정환이 은퇴 후 자기 관리가 안 되고 있다며 그런 모습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은 아직까지 식단관리와 운동으로 몸매 관리하는 중이라며 안정환처럼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녹화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또한, 우지원은 서장훈의 걸그룹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폭로했다. 이에 서장훈과 함께 프로그램을 했었던 전효성, 박나래의 증언이 쏟아졌다. 전효성은 녹화장에서 서장훈이 다정다감하고 잘 챙겨줬었다고 말했고 이를 듣고 있던 박나래가 깜짝 놀라며 나에게는 손사래를 쳤다고 밝혔다. 이에 우지원은 서장훈이 “매너가 좋고 정이 많지만 호불호가 확실한 사람”이라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비디오스타’는 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