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놀이패’ 유병재, 간절함에 온 우주 도왔다 “꽃길 환승”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강승윤, 유병재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강승윤, 유병재 / 사진=SBS ‘꽃놀이패’ 캡처

‘꽃놀이패’ 유병재가 꽃길 환승에 감동했다.

4일 방송된 SBS ‘꽃놀이패’에서는 사상 첫 최다 인원이 흙길에 모인 가운데 강승윤의 부름에 의해 꽃길로 환승한 유병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승윤과 단둘이 꽃길 숙소에 있던 조세호는 사람 많은 것을 싫어하는 서장훈을 괴롭히기 위한 안정환의 계략에 휘말려 흙길 숙소로 소환 당했다.

이에 흙길 숙소에는 무려 7명의 인원이 모였고, 이때 제작진은 “꽃길 숙소에 있는 강승윤 씨가 환승권을 사용했다”고 말해 긴장감을 높였다.

다들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길 기대했으나 이름이 호명된 이는 유병재였다. 앞서 강승윤은 유병재가 자신에게 환승권을 사용해달라는 내용으로 메시지를 보낸다며 황당해한 바 있다.

유병재의 간절한 부탁이 강승윤의 마음을 움직인 것. 유병재는 꽃길 숙소에 도착해 강승윤에게 “날 꽃길로 불러준 사람은 네가 처음”이라며 감격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