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종영②] 송지효-권보아, 꼬리표 떼기의 좋은 예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지효, 보아 / 사진제공=JTBC

송지효, 보아 / 사진제공=JTBC

‘런닝맨’ 멍지효와 아이돌 보아는 ‘이.아.바’에 없었다. 그동안 두 사람을 가리켰던 수식어 없이 오롯이 배우 송지효와 권보아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송지효와 권보아는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에서 각각 도현우(이선균)의 아내 정수연(송지효)과 직장 후배 권보영(권보아)을 열연했다.

송지효는 이선균과 대학교 동아리에서 만나 결혼한 사이로, 아들 준수(김강훈)를 키우는 일과 실력있는 그래픽 디자이너로서의 사회 생활을 겸하는 바쁜 슈퍼맘으로 활약했다.

송지효는 ‘런닝맨’ 속 ‘멍지효’를 완전히 벗은 채 시청자들을 찾았다. 극 초반 도현우가 내레이션을 통해 자신의 아내 정수연이 얼마나 완벽한 여자인지에 대해 설명할 땐 남편에게 다정하고 가정에 충실한 퍼펙트한 아내로 분했다. 도현우가 정수연의 불륜을 눈치 채고 의심스러운 눈빛으로 관찰할 땐 어딘가 비밀스러우면서도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겨 궁금증을 자아내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어 정수연은 불륜을 눈치 챈 도현우와 갈등을 빚기 시작하면서 그동안 홀로 힘들었던 일과 그로 인해 다른 사람에게 위로 받을 수 밖에 없었던 상황까지 한꺼번에 쏟아내며 폭발적인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송지효는 힘든 현실 속 가정이 깨지는 모습에 가슴 아파하는 아내와 엄마의 감정을 애처로운 눈물 연기와 함께 사실적으로 표현하며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그동안 송지효는 배우 활동보다 SBS ‘런닝맨’ 속 개리와의 관계가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으면서 ‘여성 예능인’ 송지효로서의 면모가 부각됐다. 하지만 송지효는 이 작품을 통해 일부의 우려를 씻고 베테랑 연기자 이선균과 균형 있는 연기 호흡을 보여주며 자신의 가능성을 스스로 입증해 보였다.

극중 도현우의 직장 후배 권보영으로 열연한 권보아 역시 마찬가지로 ‘아시아의 별’이라는 수식어를 완전히 지운 채 배우로 거듭났다. 권보아는 가수로서는 해외 차트 1위 등 눈부신 업적을 남겼지만 배우로서는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해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합류 당시 많은 이들의 우려를 샀다. 또 한 명의 실패한 아이돌 출신 연기자가 나오는 것이냐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권보아는 이 작품에서 털털하고 망가지는 연기까지 무리 없이 해내며 제대로 존재감을 발휘했다. 이선균·송지효 커플의 케미스트리와 더불어 이상엽과 호흡하며 작품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감을 발휘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스스로 입증했다.

특히 극중 이혼 경험이 있는 캐릭터 권보영을 연기한 권보아는 의심으로 얼룩진 이선균의 속마음을 꿰뚫어 보는 듯한 사이다 조언과 알듯 말듯 한 이상엽과의 로맨스로 시청자들을 더욱 몰입하게 만드는 역할까지 톡톡히 해냈다.
이처럼 ‘이.아.바’가 송지효와 권보아의 도움을 받은 것처럼 이 두 사람 역시 ‘이.아.바’라는 작품 안에서 각자의 색깔을 확실히 보여줬다. 마치 그들이 단순한 한 명의 예능인, 아이돌 출신 연기자가 아니라고 외치는 듯하다. 이 작품을 통해 배우 송지효와 권보아가 성장한 것만으로도 ‘이.아.바’는 단순한 시청률 수치로만 평가할 수 없는 드라마가 됐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