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깨비’ 김민재의 재발견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김민재 / 사진제공=tvN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 김민재 / 사진제공=tvN

배우 김민재가 ‘도깨비’에 특별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지난 2일 첫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이하 도깨비)’(연출 이응복, 극본 김은숙)에서는 김민재가 왕 역할로 특별 출연해 앞으로 전개될 스토리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했다.

극 중 김민재는 전장에서 적들을 물리치고 금의환향한 장군 김신(공유)을 시기하는 어린 왕으로 등장했다.

김신의 활약이 자신의 왕위를 위협할까 염려해 김신을 반역자로 몰아 죽음에 이르게 했다.

이는 ‘불멸의 도깨비’ 김신의 결정적인 과거사이자 향후 김신과 운명적으로 얽히고설키게 되는 사건들의 발단으로, 이를 토대로 앞으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특히, 이번 왕 역할은 김민재가 맡은 첫 악역으로 싸늘하고 잔혹한 왕의 모습을 완벽 소화해내었다. 현재 김민재가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의 귀엽고 풋풋한 남자간호사 박은탁 캐릭터와는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배우로서 새로운 가능성을 입증했다.

김민재는 현재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활약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