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아바’ 이선균 “종영까지 2회, 지질남 도현우 성장할 것”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JTBC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이선균이 도현우의 성장을 엔딩으로 예고했다.

JTBC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연출 김석윤, 임현욱, 극본 이남규, 김효신, 이예림)에서 도현우 역을 맡아 현실 남편의 리얼한 연기로 호평을 받은 이선균이 종영을 2회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이 드라마를 선택했던 이유는 3,40대 기혼 남녀들의 성장드라마라는 주제가 와 닿았기 때문”이라고 밝힌 이선균은 “나이를 먹을수록 고민은 더 많아지는데, 열정은 사라지고 현실과 타협하게 되더라. 이런 면에서의 찌질함이 도현우와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 판타지 왕자님 같은 남자주인공들이 많이 나오는데, 도현우는 그런 인물과는 아주 거리가 멀다. 그런 남자에게 시청자들이 몰입할 수 있는 이유는 현실에서 볼 법한 캐릭터고, 그래서 나를 대입하며 공감했기 때문인 것 같다”라고 설명하며 “‘나라면 어떻게 할까’라는 생각으로 남은 2회를 시청한다면 더욱 재미있을 것 같다”라는 관전 포인트도 덧붙였다.

도현우는 바람피운 아내 정수연(송지효)를 용서했다고 믿었지만, 상처는 남아있고 그것이 무의식적으로 표출돼 당황해했다. 때문에 그의 선택은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포인트다. 이선균은 “2회 동안 찌질하고 못난 도현우의 성장이 재미있고 감동적으로 그려진다. 현우와 함께 남편, 아빠, 남자로서 자신을 되돌아보고 너무나 당연했던 것들에 대한 소중함도 다시 깨닫게 된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는 이날 오후 8시 30분에 11회가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