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MAMA’ 몬스타엑스 “‘파이터’ 새로운 퍼포먼스, 기대해 달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2016 MAMA' 몬스타엑스

‘2016 MAMA’ 몬스타엑스

몬스타엑스가 퍼포먼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2일 오후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AsiaWorld-Expo)에서는 ‘2016 Mnet Asian Music Awards’(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이하 2016 MAMA) 아티스트 웰컴미팅이 열렸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이렇게 참하게 돼서 영광이다. 작년에 이어 또 ‘마마’ 무대에 서게 됐다. 작년보다 더 멋있는 무대를 보여드리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마마’ 무대에 대해서는 “여러 그룹과 콜라보하는 무대도 있고, ‘파이터’ 무대를 선보이는데 새로운 퍼포먼스도 있다. 재미있게 준비했으니까 많이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함께 하고 싶은 아티스트에 대해서는 “위즈칼리파와 갈란트가 무대에 선다고 들었는데 그분들과 함께 할 수 있으면 정말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기억에 남는 활동으로는 ‘단독콘서트’를 꼽기도 했다.

한편 2일 홍콩 아시아월드 엑스포에서 개최되는 ‘2016 MAMA’ 본식에는 EXO, 방탄소년단, 세븐틴, 여자친구, 트와이스, 아이오아이, NCT, GOT7, 몬스타엑스, 비와이, 태민, 태연이 출연하며, 기술과 감성을 접목한 이적의 무대, 수지&백현의 ‘DREAM’ 최초 무대, 팀발랜드와 에릭남, 래퍼 위즈칼리파, R&B 신성 갈란트 등의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배우 유아인은 아트 컬래버레이션으로 특별한 무대를 꾸민다. 시상자로는 이병헌·차승원·하지원·한효주·황정음·장혁·한지민·박기웅·박민영·박보검·김유정·이지아·서강준·박서준·공명·안재현·박하선·신혜선·강승현 등 올 한해 대중문화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선보였던 명품 배우들이 나선다.

‘2016 MAMA’ 레드카펫은 한국시간 기준 레드카펫 오후 6부터 오후 8시까지, 본 시상식 오후 8시부터 밤 12시까지 진행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