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첫사랑’ 측 “1일 파격 전개 이어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다시, 첫사랑' / 사진제공=KBS

KBS2 ‘다시, 첫사랑’ / 사진제공=KBS

‘다시, 첫사랑’ 김승수에게 시련이 연속으로 찾아온다.

KBS2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에서 김승수는 시크하면서 냉철한 성격을 가졌지만 사랑하는 여자 하진(명세빈) 앞에선 세상 가장 부드러운 남자로 변신하는 차도윤 역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에서 도윤(김승수)은 첫사랑 하진의 집안과 자신의 집안이 원수지간이라는 걸 알게 됐지만 이에 흔들리지 않고 사랑을 굳건히 이어나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짠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하진은 어머니에게 신장을 이식해준 공여자가 도윤의 어머니라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아 결국 도윤과 헤어지려고 마음을 굳힌 상황. 서로 다른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 두 사람의 마음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처럼 혼란스러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일 도윤에겐 인생을 송두리째 뒤흔들 사건들이 연이어 들이닥친다. 그 충격을 고스란히 보여주듯 유리가 산산조각난 차 속에서 의식을 잃은 그가 포착돼 충격을 전하고 있다. 이에 하진을 향한 순수한 마음을 지켜나가던 도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건지 궁금증을 불어넣고 있다.

‘다시, 첫사랑’의 한 관계자는 “오늘 방송에선 30분 내내 더욱 강력하고 파격적인 전개들이 이어질 예정이다. 도윤에게 벌어지는 상황 뿐만 아니라 모든 인물들에게 엎친데덮친 격으로 닥쳐오는 사건들이 이들의 운명을 좌지우지 할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7시 5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