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씽’ 엄지원 “투사 같던 공효진, 든든했죠” (인터뷰②)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엄지원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엄지원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배우 엄지원이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 없다. 멜로, 코미디, 공포, 스릴러까지 그가 뻗치지 않은 장르가 없을 정도다. 영화 ‘미씽: 사라진 여자’(감독 이언희, 이하 미씽)에서 엄지원은 워킹맘 지선 역을 맡아 호연했다. 자신의 아이와 함께 흔적도 없이 사라진 한매를 쫓으며 절박하고 처절한, 가슴 뜨거운 모성애를 드러냈다.

“‘소원’ 때는 결혼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아주 깊은 상처를 지닌 엄마 역을 맡게 됐어요. 출연 결정을 한 뒤에도 깊이 있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기 때문에 겁이 났죠. 그런데 ‘미씽’은 워킹우먼으로 공감하는 바가 있었고, 주변 친구들이 일을 하면서 아이를 보모에게 맡기는 경우도 종종 봐왔기 때문에 꼭 내 곁에 있는 이야기 같았죠.”

‘미씽’은 여자들이 이끌었던 영화였다. 연출을 맡은 이언희 감독과 엄지원과 공효진은이 선두에 서 있었다.

“(공)효진이와 여태까지 작업한 배우 중에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눴어요. 궁합이 잘 맞았어요. 성격이나 영화를 바라보는 시선이 비슷했죠. 성향이 닮았더라고요. 같은 방향을 보면서 욕심내지 않고, 영화가 잘 될 수 있게 하모니를 맞추려고 서로 노력했죠. 격려하고 칭찬하면서 아주 좋은 현장 분위기를 만들었어요. 저에게는 효진이와의 촬영이 아주 좋은 기억으로 남을 것 같아요.”

‘미씽’은 예산이 넉넉한 영화는 아니었다. 타이트한 촬영 스케줄이었고 두 배우는 극한의 감정을 가지고 있어야 했다. 엄지원은 아이를 잃은 엄마의 감정을 공효진은 미스터리한 여인으로 사연이 공개될 때마다 극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녹록치 않은 작업이라서 서로에게 더 의지할 수밖에 없었다. 신뢰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엄지원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엄지원 / 사진=메가박스플러스엠 제공

약 50회차로 마무리 된 ‘미씽’에서 엄지원은 단 2회차 정도만 빼고 모든 촬영 과정에 참여했다. 아이를 찾아 헤매는 감정적, 신체적으로 쉽지 않은 과정을 겪어야만 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남녀의 시각 차이였다. 이언희 감독과 주연을 맡은 엄지원과 공효진을 제외하고는 스태프들은 대부분 남성이었다. 끝까지 아름다운 모성이길 바랐던 남성들에 맞서 싸우는 과정 역시 고됐다.

“육체적으로 힘든 거는 각오를 했던 바에요. 평상시에도 하루에 두 시간씩은 운동을 해서 기초체력도 됐고요. 사실 남자 스태프들과 싸워야 하는 일들이 많았어요. 남녀의 시선의 차이가 확실히 다르다는 걸 느꼈죠. (공)효진이와 저는 영화가 모성으로 시작하지만 여성으로 끝난다고 생각했거든요. 여성에 대한 보이지 않은 폭력도 풀어보고 싶었고요. 남자들은 끝까지 아름다운 모성이길 바라더라고요. 그들을 설득하는 것도 영화 작업에 포함됐었어요.”

그럴 때 힘이 됐던 건 공효진이었다. “저는 우유분단한 면이 없지 않아있는데 효진이는 투사 같은 면모가 있더라고요. 현장에서 아주 든든했죠.(웃음)”

엄지원은 지난 2014년 건축가 오영욱과 결혼했다. 남편 이야기에 그는 “좋은 남편가 시부모님을 만났다”면서 “아직은 아기를 낳으라는 무언의 압박은 없다”고 웃어보였다. 엄지원은 “배우로서 커리어가 쌓이는 걸 응원하고 항상 함께 기뻐해줘서 감사하다”고 했다.

‘미씽’을 선보인 후 엄지원은 12월 21일 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 개봉까지 앞두고 있다. 그는 “수확하는 느낌이다”면서도 “숙제가 남아있다. 시험을 보고 난 뒤 결과를 보고 싶지 않듯이 관객수라는 성적표를 받아야 한다. 웃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물론 배우로서 엄지원의 시선은 항상 깨어있다. “5억 미만의 작은 영화들도 관심이 많아요. 캐릭터가 재미있다면 언제든 열려있죠. 실제로도 몇 작품 보고 있어요. 다양성 영화들은 캐릭터적인 면에서 유니크하고 재미있거든요. 배우로서는 식상한 캐릭터를 안 해서 좋고 영화는 상업 배우가 붙으면서 탄력을 받을 수 있잖아요.”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