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 복병으로 등장, 속내 알 수 없는 눈빛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이지훈 /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캡처

이지훈 / 사진=SBS ‘푸른 바다의 전설’ 캡처

‘푸른 바다의 전설’ 이지훈이 미스터리한 행동으로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허준재(이민호 분)의 형 허치현 역을 맡은 이지훈이 속내를 가늠하기 힘든 눈빛과 행동들로 극중 인물들에게 위기를 선사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달 30일 방송된 5회에서는 허치현이 어머니 강서희(황신혜 분)의 은밀한 통화를 듣게 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허치현은 허준재를 찾고 있는 싸늘한 목소리를 듣고도 이내 아무렇지 않은 척 강서희 앞에 나타나 미소를 지었다. 이후 강서희의 휴대폰에서 허준재의 집 주소를 몰래 확인한 뒤 일부러 강서희가 보는 앞에서 휴대폰을 물에 빠뜨리는 등 의중을 알 수 없는 행동으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허치현은 새아버지 허일중(최정우 분)에게 “준재 보고 싶으시죠?”라며 갑작스레 허준재의 이야기를 꺼낸 뒤 행방을 찾아볼까 묻는가 하면, “준재 찾는 거 어머니한텐 이야기 안하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라는 조언을 건네 시선을 끌었다.

방송 말미, 허치현은 직접 차를 몰아 허준재의 집을 찾았다가 때마침 외출하는 그를 미행하고, 허준재를 만나러 가던 심청(전지현 분)을 차로 치는 사고를 일으켜 위기를 맞게 하는 등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이지훈은 극 중 이민호와 관련된 의미심장한 행동들로 미스터리한 분위기를 조성, 시청자들의 흥미를 높이고 있다. 미묘한 눈빛 변화와 표정 연기를 통해 속내를 알 수 없는 허치현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잘 살려내고 있다는 평. 이지훈이 감춰둔 진짜 속내에 궁금증이 더해지는 동시에 향후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관심 역시 고조되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