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젝스키스, ‘입덕’ 부른 다섯 수정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젝스키스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젝스키스 /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조상돌 젝스키스가 ‘라디오스타’에 떴다. 다섯 멤버는 본격 덕통사고 유발 방송을 만들었다. 이들은 정상의 자리에서도 겸손한 마음으로 감사함을 느끼는 진중한 말로 입덕을 부르는 한편, 함께 한 긴 시간이 만든 포복절도 에피소드를 방출하고 하이에나 같은 4MC와 물고 물리는 토크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지금 여기 우리 라스 네 단어’ 특집으로 젝스키스 멤버 강성훈-은지원-이재진-김재덕-장수원이 출연했다.

시작부터 젝스키스는 등장하자마자 쏟아지는 4MC의 하이에나 같은 나이 질문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곧 마흔을 앞둔 이들은 4MC의 탈모-콧털-검버섯 등의 공격에 아직 40대가 아니라면서 MC들에게 선생님들 왜 이러시냐며 받아 치면서 4MC와 물고 물리는 토크로 큰웃음과 빅재미를 안겨줬다.

또한 젝스키스는 16년만의 신곡 ‘세 단어’ 발매 당시 “많이 걱정됐는데 운 좋게 잘돼가지고..”라며 많은 이들의 사랑에 감사함을 표했다. 이들은 5분마다 차트를 확인하거나 실시간 차트 반영을 위해 한 시간에 한번씩 노래를 재생하는 등 곡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정상의 자리에서도 겸손함을 유지하며 감사함을 표하는 이들의 모습에 많은 시청자들이 덕통사고를 당했다.

무엇보다 은지원과 장수원은 방송 내내 투닥거리는 모습을 보여줘 폭소를 자아냈다. 장수원이 은지원의 술자리 잔소리를 폭로한 것을 시작으로 두 사람의 우정과 전쟁이 펼쳐졌다. 이어 은지원은 술 마시자는 제안을 거절했던 장수원이 메신저에 술 마시는 사진을 공개해 서운했던 것을 폭로하며 은초딩 화법의 정점을 보여줬다.

이후 장수원은 은지원과 비행기 옆자리에 앉았던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비행기에서 쉬려는 자신에게 은지원이 안대를 벗기거나 독서등을 눈에 비추는 등 끊임없이 장난을 쳤음을 밝혔다.

특히 이재진은 멤버들에게 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이유 등 평범함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엉뚱한 답변들로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탱탱볼 토크를 보여줬다. 그는 콘서트를 할 때면 누가 공짜로 왔는지 노려본다고 말해 엉뚱한 답변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강성훈은 최근 젝스키스의 팬 연령층이 다양해짐에 따라 팬미팅 장소에 또래가 없을까봐 걱정이라는 어린 팬들의 고민을 접했다. 이를 들은 그는 “이게 고민이 되나? 그냥 주저 없이 오시면 되는 거 아닐까요?”라며 달달하면서도 박력있는 상남자의 면모를 보여 입덕을 유발했다.

뿐만 아니라 김재덕은 ‘토니의 행복이 곧 나의 행복’이라며 각별한 토니 사랑법을 공개했다. 그는 우울해 하는 토니에게는 2시간 동안의 냉장고 청소로 토니의 기분을 풀어주려고 한다거나 술 마시며 서로에게 고마웠던 얘기를 하면서 서로를 부둥켜 안고 울었던 일상을 공개했다. 김재덕이 밝힌 상상 이상의 토니와의 브로맨스에 시청자들은 깜짝 놀라면서도 두 사람의 우정에 감탄을 보냈다.

마지막으로 젝스키스는 겨울이 됐음을 느낄 수 있는 ‘커플-연정-세 단어’를 라이브로 불렀다. 무대 도중 강성훈 옷의 털로 인해 멤버들이 당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지만, 이내 적응을 완료하고 완벽한 가창력을 뽐내며 훈훈한 마무리를 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